Untitled Document
마리아의 집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작성자 전덕재
작성일 2011-08-26 (금) 22:33
ㆍ조회: 1294  
30주년 축하드립니다.
안녕하세요.
제가 없는 동안 전화가 왔다고 해서요... 워낙 한가하다 보니... 전화받을 시간이 없네요.
시원하기에 산책갔다가 오다보니.
 
마리아의 집 30주년 축하드립니다. 제가 9월2일은 훈련이 있어서 못가요.. 마음으로 나마 축하드립니다. 정말 오랜만에 홈페이지에 들어 오니 낮익은 분들께서 있더군요...
반갑기도 하고요...
 
그럼.. 오늘은 이만... 30주년 축하드리며, 저희 요한대부님께서도 건강하시지요?
연락 못드려 죄송한데.. 사진으로라도 뵈니 건강하신 듯 싶습니다.
 
하루 하루 웃으며, 어떻게 살아야 하나 생각도하고. 그게 맘데로 안되네요...
오늘 한번 모두 같이 웃고, 마리아의 집 30주년 축하곡은 IUV의 축하공연으로 대신하겠습니다.
 

[ IUV의 오빠 좀 짱인 듯 ]
 

    N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399 제 8회 마사모의 날 마리아의집 2012-05-23 2629
398 제 8회 마사모의 날 마리아의집 2012-05-23 1736
397 제 8회 마사모의 날 마리아의집 2012-05-23 1067
396 제 8회 마사모의 날 마리아의집 2012-05-23 1180
395 30주년 축하드립니다. 전덕재 2011-08-26 1294
394 아나바다 장터 마리아의 집 2011-05-19 1819
393 장터물품이 좋은 게 많아서 식구들에게 인기가 많아요! 마리아의 집 2011-05-19 1488
392 무조건 공짜! 마리아의 집 2011-05-19 1360
391 게임하는 동안 아나바다 장터를 준비하는 수련수녀님들 마리아의 집 2011-05-19 1468
390 게임에 빠져~빠져~ 마리아의 집 2011-05-19 1374
389 레크레이션의 열기가 서서히 달아오르고... 마리아의 집 2011-05-19 1488
388 강원도청소년수년관에서 특파된 레크레이션 강사님들! 마리아의 집 2011-05-19 2327
387 아기들을 돌봐 줄 청원수녀님들! 많이 드세요*^ ^* 마리아의 집 2011-05-19 2429
386 점심 식사 시간 마리아의 집 2011-05-19 1254
385 맛있는 식사시간! 마리아의 집 2011-05-19 1294
384 제 7회 마사모 마리아의 집 2011-05-19 1054
12345678910,,,27
 
Untitled Document
마리아의 집에 오신걸 환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