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마리아의 집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작성자 마리아의집
작성일 2012-05-23 (수) 16:29
첨부#1 c5a9b1e2baafc8af_sam_4496.jpg (241KB) (Down:24)
첨부#2 c5a9b1e2baafc8af_sam_4500.jpg (247KB) (Down:123)
파일첨부 8c52dbcc_c5a9b1e2baafc8af_sam_4492.jpg
파일첨부 c5a9b1e2baafc8af_sam_4493.jpg
파일첨부 c5a9b1e2baafc8af_sam_4502.jpg
ㆍ조회: 2630  
제 8회 마사모의 날
그 동안 식구들이 궁금해 하며 보고 싶었했던 전직 수녀님들 -마르타 수녀님,버지니아 수녀님, 멜라니아 수녀님, 뽈린 수녀님, 레나 수녀님-이 오셔서 축하해 주셨습니다.(오른쪽부터) 그리고 소개가 끝난 후 나타나신 김효진 실비아 선생님도 오셔서 함께 해 주셨습니다.
 
그리고 오늘 식구들이 식사 후 신나게 레크레이션을 즐길 수 있도록 아기를 돌보아 주실 플라치타 수녀님과 세라핌 수녀님, 줄리, 엘리 수녀님 그리고 서울에서 오신 아기돌보미 선생님들! 바쁘신 중에도 기꺼이 춘천까지 오셔서 수고해 주셨습니다. 감사합니다!
 
마지막으로 마리아의 집에서 현재 근무하고 계신 수녀님과 직원들 - 특히 실비아 샘 후임으로 오신 박경순 소화데레사 수녀님, 김교일 요한 아저씨의  후임으로 오신 곽근우 치릴로 관리자님 그리고 주방 도우미로 오신 김애리 이모님- 소개가 있었습니다.

    N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399 제 8회 마사모의 날 마리아의집 2012-05-23 2630
398 제 8회 마사모의 날 마리아의집 2012-05-23 1737
397 제 8회 마사모의 날 마리아의집 2012-05-23 1068
396 제 8회 마사모의 날 마리아의집 2012-05-23 1181
395 30주년 축하드립니다. 전덕재 2011-08-26 1294
394 아나바다 장터 마리아의 집 2011-05-19 1819
393 장터물품이 좋은 게 많아서 식구들에게 인기가 많아요! 마리아의 집 2011-05-19 1488
392 무조건 공짜! 마리아의 집 2011-05-19 1360
391 게임하는 동안 아나바다 장터를 준비하는 수련수녀님들 마리아의 집 2011-05-19 1468
390 게임에 빠져~빠져~ 마리아의 집 2011-05-19 1374
389 레크레이션의 열기가 서서히 달아오르고... 마리아의 집 2011-05-19 1488
388 강원도청소년수년관에서 특파된 레크레이션 강사님들! 마리아의 집 2011-05-19 2327
387 아기들을 돌봐 줄 청원수녀님들! 많이 드세요*^ ^* 마리아의 집 2011-05-19 2429
386 점심 식사 시간 마리아의 집 2011-05-19 1254
385 맛있는 식사시간! 마리아의 집 2011-05-19 1294
384 제 7회 마사모 마리아의 집 2011-05-19 1054
12345678910,,,27
 
Untitled Document
마리아의 집에 오신걸 환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