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마리아의 집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작성자 마리아의집
작성일 2013-05-23 (목) 10:13
ㆍ조회: 1754  
Re..2013 마사모 이벤트
               이벤트에 선정된 4개의 글입니다.



<등록순입니다.>


 

하나: 오*맘

 

1:마리아의집은 나의 친정집이다.

2:마리아의집은 나의 인생의 첫걸음의 첫출발선이었다.

3:마리아의집은 나에게 자신감과 믿음과 사랑을 심어준 사랑의 어머니었다.

4:마리아의집은 나에게 촛불이었다(꺼질라고 할 때 밝게 켜주었고, 마음이 흔들렸을 때 꽉 잡아주었다)

5:마리아의집은 나에게 비디오같은 행복한 추억 즐거운 추억 슬픈추억 아픈추억을 남겨주었다.

 

 

둘:도*맘

 

첫째, 제2의 고향 친정집같다.

둘째, 전국에서 여러사람이 모여 공동체란 생활 속에서 미래를 꿈꿀 수 있다.

셋째, 하루하루 여지껏 살아온 날을 반성하고 돌아보게 되었다.

넷째, 아이에게 좋은 부모의 뜻과 삶의 희망을 주는 곳.

다섯째, 미혼모란 타이틀을 부끄럽지않게 당당한 엄마가 될 수 있도록 도와 주었다.

 

 

셋: 한*맘

 

1.삶에 지쳐

   심판대에 선 것같을 때 찾게되는 곳..

2.친정같은 곳...

3.생계에 허덕일 때도,

   딸아이 난청에 심장내려앉을 때도

   세상에 혼자인 것같을 때도 한 줄기 빛같은 곳...

4.어둠 속에서 그 빛을 쫓다보면

   환한 세상으로 인도해주는 곳^^

5.기쁜일이 생기면

   엄마를 찾듯 떠올리는 곳

   마리아의집

 

 

넷:주*맘

 

1.입소하기전:

  그 누구에게도 인정받지 못한 임신, 그로인해 갈 곳이 없었던 기간 마리아의집을 알게 되었을 때..태양의 빛이-나의 안식처

2.입소한 후:

  맛난음식과 다양한 프로그램 속에서 처음으로 아기에게 쉼과 평온함을 주었던 그 곳-나의 쉼터

3.아기가 태어났을 때:

   기쁨과 두려움 속에서 아기가 태어나서 어떻게 키울까막막했던 그 시간

   레나수녀님의 그 한마디로 인해 힘을 얻었고 아이를 양육하게 된 그 곳- 방황의 끝

4.퇴소하고 난 후:

   아이를 키우면서 항상 그리움의 그 곳 가장 힘들 때 머물렀던 마리아의집- 친정보다 더 친정깉은 그 곳.

5.현재 마리아의집:

  가고 싶고, 만나고 싶고, 보고싶은-그리움을 안고 있는 곳 마리아의집
 
                     =====================================
■ [마리아의집] 2013 마사모 이벤트 (2013-05-03 10:40)

응모 제목 :  마리아의집이 좋은 5가지 이유


 

응모일시  : 지금부터 마*사*모/5월 19일까지


 

참여자격  : 마리아의집 과거*현재 식구


 

참여방법  : 댓글로 달아주셔도 되고 다움카페-마리아의 집-에 글을 올려주셔도 됩니다


 

상 품        : 푸짐한 것^^


 




                과거와 현재의 모든 마리아의집 식구분들!!!
 

안녕하세요?!


 

대지가 포근한 숨을 지면으로 올려주고


 

초목에 물오르는 봄


 

봄입니다.


 


이 곳, 저 곳에서 시간차를 두고


 

나무와 꽃이 눈트고, 만개하고 있네요.


 

생동하는 이 봄


 

식구들 가슴에 품은


 

마리아의집에 대한 기억, 추억, 사건...등을


 

떠올려보시고,


 

공모에 응해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

    N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405 제 9회 마사모의 날 마리아의집 2013-05-23 1718
404 제 9회 마사모의 날 마리아의집 2013-05-23 1892
403 2013 마사모 이벤트 마리아의집 2013-05-03 1740
402    Re..2013 마사모 이벤트 마리아의집 2013-05-23 1754
401 제 8회 마사모의 날 마리아의집 2012-05-23 1646
400 제 8회 마사모의 날 마리아의집 2012-05-23 1622
399 제 8회 마사모의 날 마리아의집 2012-05-23 2656
398 제 8회 마사모의 날 마리아의집 2012-05-23 1752
397 제 8회 마사모의 날 마리아의집 2012-05-23 1078
396 제 8회 마사모의 날 마리아의집 2012-05-23 1197
395 30주년 축하드립니다. 전덕재 2011-08-26 1309
394 아나바다 장터 마리아의 집 2011-05-19 1832
393 장터물품이 좋은 게 많아서 식구들에게 인기가 많아요! 마리아의 집 2011-05-19 1499
392 무조건 공짜! 마리아의 집 2011-05-19 1371
391 게임하는 동안 아나바다 장터를 준비하는 수련수녀님들 마리아의 집 2011-05-19 1480
390 게임에 빠져~빠져~ 마리아의 집 2011-05-19 1389
12345678910,,,28
 
Untitled Document
마리아의 집에 오신걸 환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