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마리아의 집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작성자 마리아의 집
작성일 2010-03-08 (월) 18:12
ㆍ조회: 1515  
오세암으로 직원소풍 다녀왔습니다.
가을을 맞이하여 단풍놀이와 직원단합도 도모할 겸  다시 두 번째 백담사행을 감행하였습니다.(봄에도 갔었지만 너무 좋아서)

초봄에 갔을 땐 버스비만 내고 갔는데 비수기때와는 달리 아직 단풍놀이하기에는 이른 때인데도 관광객, 등산객들이 많았습니다. 그래서 입장비, 써틀버스비, 주차비 낼건 다 내고 들어가야 했습니다.

그래도 여전히 곡예하듯 맑은 계곡을 따라 버스 타고 들어갈 땐 다른 세상이 눈앞에 펼쳐져 눈이 부실 지경이었습니다. 날씨가 화창하게 맑은 탓도 있었지만 ...

버스가 백담사 앞까지 갈 수 있어서 거기서부터 백담사 잠시 들러보고 맑은 계곡을 따라 한 시간 가량 걸어 영시암에 쉬어서 도시락 먹었습니다.  다시 한 시간 반 가량의 조금은 험한 산길을 걸어 오세암에 이르렀습니다. 오세암은 티비에서의 전설의 고향이나 에니메이션에서 보았던 것과는 조금 달랐지만(절이 새로 개조되어 있었고, 등산객들을 위해 숙박할 수 있게 되어 있었음),뒷산 병풍처럼 펼쳐진 웅장한 산 자락에 감탄하며 오세암에 흐르는 맑고 평화로운 기운을 느끼고 내려올 수 있었습니다.

가벼워진 발걸음으로 산자락을 내려와서 맑고 차가운 계곡물에 발을 담그고 쉬고 있는데 난데없는 멧돼지 출현. 모두 기겁을 하고 주섬주섬 챙겨서 내려와야 했습니다.  

돌아오는 길엔 유명한 황태구이 집에 들러 저녁을 먹고, 깜깜한 도로를 달려 하루를 알차게 보내고 홀가분한 마음으로 춘천으로 돌아왔습니다.

    N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71 여름방학(2007.7. 30-8. 4) 마리아의 집 2010-03-08 1469
70 5월 퇴소자모임에 대해 마리아의 집 2010-03-08 1561
69 연말정산 소득공제용 기부금확인서 발급안내 마리아의 집 2010-03-08 1405
68 사회복지바자회가 있던 날 마리아의 집 2010-03-08 1480
67 강촌에서 생명의 날 행사 마리아의 집 2010-03-08 1333
66 마사모 모임 마리아의 집 2010-03-08 1225
65 제 1회 퇴소자 모임에 대한 건입니다 마리아의 집 2010-03-08 1447
64 자원봉사자를 구합니다. 마리아의 집 2010-03-08 1233
63 아미쿠스 연주회 마리아의 집 2010-03-08 1253
62 자원봉사자 송년모임 마리아의 집 2010-03-08 1169
61 김장하던 날 마리아의 집 2010-03-08 1185
60 '아름다운 나,'새로운 나'를 찾는 해밀 마리아의 집 2010-03-08 1211
59 중도로 소풍 다녀왔습니다. 마리아의 집 2010-03-08 1240
58 오세암으로 직원소풍 다녀왔습니다. 마리아의 집 2010-03-08 1515
57 사회복지 바자회 마리아의 집 2010-03-08 1268
56 한 달에 분유한 통씩만 후원해 주세요. 마리아의 집 2010-03-08 1317
1234567
 
Untitled Document
마리아의 집에 오신걸 환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