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마리아의 집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작성자 마리아의 집
작성일 2010-03-08 (월) 18:12
ㆍ조회: 1250  
중도로 소풍 다녀왔습니다.
10월 7일 목요일

마리아의 집 식구들과 직원들 자원봉사선생님들 , 그리고 청원수련수녀님들과 함께 춘천에 있는 중도로 배타고 소풍을 다녀왔습니다.

노래방기기와 바베큐 그릴  그리고 먹을 음식들을 리어카에 잔뜩 실어 미리 예약한 방갈로에서 짐을 풀고 고기를 굽고, 노래방 기기노래에 맞춰 돌아가면 노래부르고,

자전거 타고, 산책하고...넓은 중도 공원을 내집처럼 편안하게 잘 지내다 왔습니다.

    N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71 여름방학(2007.7. 30-8. 4) 마리아의 집 2010-03-08 1479
70 5월 퇴소자모임에 대해 마리아의 집 2010-03-08 1574
69 연말정산 소득공제용 기부금확인서 발급안내 마리아의 집 2010-03-08 1414
68 사회복지바자회가 있던 날 마리아의 집 2010-03-08 1487
67 강촌에서 생명의 날 행사 마리아의 집 2010-03-08 1338
66 마사모 모임 마리아의 집 2010-03-08 1229
65 제 1회 퇴소자 모임에 대한 건입니다 마리아의 집 2010-03-08 1458
64 자원봉사자를 구합니다. 마리아의 집 2010-03-08 1238
63 아미쿠스 연주회 마리아의 집 2010-03-08 1259
62 자원봉사자 송년모임 마리아의 집 2010-03-08 1174
61 김장하던 날 마리아의 집 2010-03-08 1190
60 '아름다운 나,'새로운 나'를 찾는 해밀 마리아의 집 2010-03-08 1216
59 중도로 소풍 다녀왔습니다. 마리아의 집 2010-03-08 1250
58 오세암으로 직원소풍 다녀왔습니다. 마리아의 집 2010-03-08 1529
57 사회복지 바자회 마리아의 집 2010-03-08 1274
56 한 달에 분유한 통씩만 후원해 주세요. 마리아의 집 2010-03-08 1332
1234567
 
Untitled Document
마리아의 집에 오신걸 환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