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마리아의 집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작성자 마리아의 집
작성일 2010-03-08 (월) 18:15
ㆍ조회: 1220  
마사모 모임
5월 22일 일요일

마리아의 집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마사모)인 첫 퇴소자 모임

비가 아침부터 오락가락하긴 했지만 보고싶었던 식구들과 수녀님들을 만나는 반가움에, 우리 식구들은 마냥 즐겁고 좋았습니다. 다들 몰라보게 건강하고 예쁜 모습으로 쨔잔~ 나타날 때마다 반가움의 환호성을 질렀습니다.  

"친정집에 온 거 같아요. 내년에도 보고 싶어요", "처음에는 가야하나 말아야 하나 고민을 했었는데 오길 잘한것 같다",오랜만에 수녀님들 식구들 보니 반갑고 마음이 편했다. 매년 이런 행사가 있어서 식구들과 친분이 생겼으면 좋겠다."등의 소감으로 만남이 즐거웠고 매년 이런 행사가 있었으면 좋겠다는 의견으로 매우 만족해 하였습니다.
    N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71 여름방학(2007.7. 30-8. 4) 마리아의 집 2010-03-08 1464
70 5월 퇴소자모임에 대해 마리아의 집 2010-03-08 1555
69 연말정산 소득공제용 기부금확인서 발급안내 마리아의 집 2010-03-08 1400
68 사회복지바자회가 있던 날 마리아의 집 2010-03-08 1473
67 강촌에서 생명의 날 행사 마리아의 집 2010-03-08 1327
66 마사모 모임 마리아의 집 2010-03-08 1220
65 제 1회 퇴소자 모임에 대한 건입니다 마리아의 집 2010-03-08 1441
64 자원봉사자를 구합니다. 마리아의 집 2010-03-08 1228
63 아미쿠스 연주회 마리아의 집 2010-03-08 1247
62 자원봉사자 송년모임 마리아의 집 2010-03-08 1164
61 김장하던 날 마리아의 집 2010-03-08 1180
60 '아름다운 나,'새로운 나'를 찾는 해밀 마리아의 집 2010-03-08 1206
59 중도로 소풍 다녀왔습니다. 마리아의 집 2010-03-08 1233
58 오세암으로 직원소풍 다녀왔습니다. 마리아의 집 2010-03-08 1508
57 사회복지 바자회 마리아의 집 2010-03-08 1260
56 한 달에 분유한 통씩만 후원해 주세요. 마리아의 집 2010-03-08 1307
1234567
 
Untitled Document
마리아의 집에 오신걸 환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