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마리아의 집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작성자 마리아의 집
작성일 2010-03-08 (월) 18:15
ㆍ조회: 1481  
사회복지바자회가 있던 날
지난 9월 24-25일(토, 일요일) 이틀간 춘천가톨릭 사회복지 바자회가 있었습니다.

마리아의 집에서는 수녀님들과 식구들, 자원봉사 선생님들의 도움을 받아 박삼순표(?)식빵, 슈크림빵, 팥빵, 앙금빵을 만들어 팔았답니다.

직접 만들은 따끈한 빵은 만들기가 무섭게 순식간에 팔려버려 다음 빵이 나올 때까지 애타게 기다려야 했지만, 많은 사람들이 즐겁게 찾아주어 바쁘면서도 즐겁게 팔 수 있었어요.

특별히 빵 만드느라고 수고해 주신 제과제빵 자원봉사자인 신은미 선생님, 보조로 열심히 만들고 나르신 피부관리 최민경 선생님, 그리고 박마르타 수녀님, 수련원수녀님, 손재주가 많은 우리 식구들, 열심히 배달해 주신 요한 아저씨, 그 외 현장에서 열심히 팔았던 수녀님들 모두 모두 수고하셨어요!  

(생명의 소중함과 혼자 아기를 양육하는 엄마들을 위한 후원마련을 위해 홍보도 하며 풍선을 나누어 주었답니다.
    N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71 여름방학(2007.7. 30-8. 4) 마리아의 집 2010-03-08 1469
70 5월 퇴소자모임에 대해 마리아의 집 2010-03-08 1561
69 연말정산 소득공제용 기부금확인서 발급안내 마리아의 집 2010-03-08 1406
68 사회복지바자회가 있던 날 마리아의 집 2010-03-08 1481
67 강촌에서 생명의 날 행사 마리아의 집 2010-03-08 1333
66 마사모 모임 마리아의 집 2010-03-08 1225
65 제 1회 퇴소자 모임에 대한 건입니다 마리아의 집 2010-03-08 1447
64 자원봉사자를 구합니다. 마리아의 집 2010-03-08 1233
63 아미쿠스 연주회 마리아의 집 2010-03-08 1253
62 자원봉사자 송년모임 마리아의 집 2010-03-08 1169
61 김장하던 날 마리아의 집 2010-03-08 1185
60 '아름다운 나,'새로운 나'를 찾는 해밀 마리아의 집 2010-03-08 1211
59 중도로 소풍 다녀왔습니다. 마리아의 집 2010-03-08 1240
58 오세암으로 직원소풍 다녀왔습니다. 마리아의 집 2010-03-08 1515
57 사회복지 바자회 마리아의 집 2010-03-08 1268
56 한 달에 분유한 통씩만 후원해 주세요. 마리아의 집 2010-03-08 1317
1234567
 
Untitled Document
마리아의 집에 오신걸 환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