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장 브라우저 안내

이 웹사이트는 Internet Explorer 9 버전 이상에서만 이용 가능합니다.
편리한 사이트 이용을 위하여 최신 브라우저로 업그레이드해주시기 바랍니다.

 

자료실

영아질식사고

페이지 정보

작성자 마리아의 집 작성일2012-06-14 11:37 조회3,803회 댓글0건

본문

#1 생후 5개월 된 준기(가명)는 이젠 제법 자라 곧잘 몸을 뒤집기 시작했다. 어머니 윤지수씨(가명, 29세)도 밤낮이 바뀐 아기를 돌보느라 밤새 몸을 뒤척였다. 그러다 새벽에 잠이 깬 윤씨는 자고 있는 준기를 들여다보다가 소스라치게 놀랐다. 아기에게 덮어준 푹신한 이불이 얼굴 전체를 덮은 채 움직임이 없었던 것. 급하게 이불을 치운 뒤 준기를 안아 일으켰지만, 이미 호흡을 멈춘 상태였다.
사진퍼가기 이용안내
closebtn.gif
image

#2 출산휴가를 마친 김운희씨(가명, 32세)는 직장에 복귀하면서 가사도우미에게 생후 4개월 현준(가명)이를 맡겼다. 그날도 현준이에게 분유를 먹이던 도우미 아주머니는 세탁기에서 세탁종료 벨소리가 울리자 이이를 침대에 내려놓았다. 젖병을 입에서 떼자 현준이는 울며 보챘다. '잠시니까 괜찮겠지'라는 마음으로 누워 있는 아이 입에 젖병을 물려주고 몇 분간 자리를 비웠다. 그러나 잠시 후 돌아와 보니 아기의 입과 코로 분유가 넘쳐흘렀고 호흡이 멎어 있었다.0

부모는 물론 가족들의 축복 속에서 태어난 어린아이들. 행복하게 자라줘야 하지만 갑자기 사망하는 영아돌연사가 자주 보고되고 있다. 주된 사인은 질식. 특히 머리를 가누지 못하는 영아들이 엎드려 자다가 사망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실제로 지난 2010년 한 해 동안만 100건 가까이 발생했다. 사망에 이르지 않더라도 영아들이 질식을 경험하게 되면 성장이나 지적 장애, 미숙아 등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한때 머리모양이 예뻐지고 지능이 좋아진다는 속설 때문에 영아들을 엎드려 재우는 것이 유행한 적이 있는데 이는 매우 위험한 행동이다.

모유나 분유를 먹다가 기도가 막혀 질식하는 사례도 있다. 자리를 비울 때 아이 혼자 젖병을 들고 먹도록 방치하면 안 되는 이유다. 너무 푹신한 이불을 덮어주거나 성인용 침대에 재우는 것은 아이에게 바람직한 수면환경이 아니다. 굴러 떨어지거나 벽면과 침대 사이 틈에 끼어 다칠 위험이 있는데다 그 과정에서 질식사 가능성도 커지기 때문이다.

아기를 재울 땐 천장을 향해 똑바로 눕히고, 아기용 침대나 매트리스를 사용한다. 아울러 모유나 분유를 먹일 땐 반드시 품에 안고 먹여야 한다.

행정안전부 관계자는 "혼자 몸을 가누지 못하고, 위험이 발생해도 이를 알릴 수 없는 영아들의 안전을 위해선 부모의 각별한 주의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생활안전사고 예방 수기공모전' (http://mopas.adweb.co.kr/contest/index.html)
사진퍼가기 이용안내
image
사진퍼가기 이용안내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